[Essay] 회사의 실적이 나빠지면 직원들이 더 바빠지는 현상.

Essay/General 2015.04.22 21:53

직장생활을 하다보면, 제목과 같은 현상을 경험할 수 있다.

이게 '일반적'이라고 말하기에는 근거가 부족하지만, 개인적으로는 위와 같은 경험을 많이 해 본거 같다.


왜 그럴까?

가장 쉽게 생각할 수 있는 것은, 회사의 고정비를 줄이기 위해서 인력을 감축시키기 때문일 것이다.

업무량은 변하지 않았는데, 일하는 사람이 줄어드니, 남은 직원들은 더 바빠진다.


그런데, 개인적인 의견으로, 이것보다 더 중요한 요인은 "살아남기 위해서 일을 벌리기 때문" 이라고 생각한다.

회사의 고위층은, 실적이 나빠지면 살아남기 위해서 실적을 만들어야 한다.

그리고, 보통 '실적'은 '기존에 해 오던 일을 잘 하는 것' 보다는 '새로운 일을 해 내는 것'이 더 높은 평가를 받기 마련이다.

그렇다보니, 소위 '윗선'에서 자꾸 새로운 일을 만들어 내게 된다.


생각하기에 따라서는, 긍정적인 시각으로 이런 현상을 바라볼 수 있겠지만, 난, 부정적인 측면이 더 많다고 생각한다.

회사의 실적이 안 좋아지고, 고정비를 줄여야 하는 상황이라면, 일을 만들어 내는 것 보다는, 기존 일들에 대해서 우선순위를 정하고 "선택과 집중"을 통해서 어디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할 것인가를 판단하는게 더 중요한 일이 아니겠는가?


물론, '기존에 해 오던 일을 잘 하는 것' 보다는 '새로운 일을 해 내는 것'에 대해서 압도적으로 높은 평가를 하는 것이 이런 현상의 근본 원인이긴 하겠지만, 그것과 별개로, 위기상황이라면, 좀더 합리적인 선택 - 선택과 집중 - 을 해야하지 않을까?

그렇지 못할 경우, 아마도 회사는 더 빠른 속도로 몰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라고 본다.



신고
Trackback 0 : Comment 0

티스토리 툴바